반려동물은 가슴으로 낳아 지갑으로 키운다는 말

반려동물은 가슴으로 낳아 지갑으로 키운다는 말. 다들 한번씩은 들어보셨죠? 웃기지만 왠지 슬픈, 웃픈 얘기가 아닐까 합니다.

동물이 좋아 데려가서 키우다가 제정이 좋지 않으면 파양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말로는 반려동물이라고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살만하니까 강아지나 고양이 키우는거 아냐? 당장 처자식 굶어죽는다는데 반려동물이고 뭐고 그런 여유가 어디있어.

반려동물은 가슴으로 낳아 지갑으로 키운다고 하면 빈정대면서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고슴도치는 지가 직접 낳아서 예뻐라 하지만 강아지, 고양이는 사람이 낳은 건 아니잖아. 사람도 무는 위험한 동물을 동물보호법 들먹이면서 보호하는건 너무하잖아.

뉴스를 보면 개가 사람을 물어 큰 상처를 입었는데 견주는 책임을 회피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일들 때문에 반려동물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있구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진심이면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고 합니다. 진심이면 통한다는 말 입니다.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 강요하는 마음이 아닌 소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고, 반대의 입장인 사람들도 한 번쯤은 나와는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배려가 필요합니다.

자신의 생각을 고집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경청할 줄 아는 세상. 이런게 바로 진심이 통하는 세상 아닐까요?

숨셔바요는 탈취제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미생물을 배양해 만드는 탈취제입니다.
무향 무독성에 아이들과 동물들에게 건강한 탈취제입니다.
지구를 지키는 친환경 탈취제입니다.
여러분의 건강과 반려동물의 건강을 책임지겠습니다.

“지금 바로 숨셔바요 하세요” <숨셔바요 하다=냄새를 없애다, 맑은 공기를 마시다>

숨셔바요 하러가기 -> 숨셔바요몰

You may also like...